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과기정통부 신임 차관진, '혁신' 외친 까닭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디지털데일리



[디지털데일리 채성오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임 차관들이 한 목소리로 '혁신'을 외쳤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1치관, 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류광준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조정관 등 26일부터 임기를 시작한 신임 차관급 인사들은 정부의 과학기술 혁신 기조에 맞춰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R&D 예산 삭감 어려움 안다"…혁신 위해 소통↑

이날 차관진들은 각각 취임사를 통해 목표와 정책 관련 계획을 공개했다.

예산 삭감 등으로 현장에서 불만이 터져 나온 연구발(R&D) 분야의 경우, 소통과 혁신에 방점을 찍었다. 과기정통부는 관련 예산 삭감에 따른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하고 빠른 후속 조치 및 개선을 위해 소통 창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창윤 1차관은 취임사에서 "세계 최초, 최고에 도전하는 R&D와 관련 성과가 경제·사회적으로 파급돼 우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관성적으로 해오던 낡은 방식의 과학기술 정책과 지원제도에서 탈피해 선도적 R&D 시스템으로 혁신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를 포함한 과기정통부 직원들은 대학, 출연연, 기업연구소 등 연구 현장을 세심하게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면서 정부의 정책 방향을 설명드릴 것"이라며 "연구자와 함께 논의하며 현장 어려움을 진단하고 보완할 수 있도록 소통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류광준 본부장도 선도형 R&D 시스템으로 전환하기 위한 혁신과 현장 소통을 강조했다.

과학기술혁신본부는 소규모 파편화 R&D 사업을 통합해 규모있는 R&D 사업으로 안정적으로 연구할 수 있도록 하고, R&D 특성에 맞는 예타(예비 타당성 조사)제도를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단기 현안에 매몰된 R&D가 아니라, 정부 R&D 본연 역할인 기초·원천연구와 차세대 기술에 긴 안목으로 투자하겠다는 계획이다. R&D를 수행하는 40개 부처 간 칸막이와 기관 간 칸막이도 걷어낼 것이라고 류광준 본부장은 강조했다.

그는 "선도형 R&D체계로 탈바꿈 해나가는 과정에서 오는 성장통이 있을 수 밖에 없는데 현장에서의 느끼시는 어려움과 우려도 잘 알고 있다"며 "과학기술혁신본부는 현장과 함께 호흡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과학기술인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연구에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미래 과학 인재 양성에도 뜻을 모았다. 이창윤 1차관은 "젊은 과학도들이 글로벌 리더 과학기술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며 "동시에 세계와 경쟁할 수 있는 연구지원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광준 본부장은 "과학기술의 진정한 힘은 사람에게 있디"며 "특히, 미래를 만들어가는 젊은 연구자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세계적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스타이펜드(연구생활장학금)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AI 중심 DX 가속화…"경제성장 돌파구"

AI를 기반으로 한 전 산업의 디지털화도 과기정통부가 바라보는 비전 중 하나다. 생성형 AI는 물론 AI 반도체 등 AI를 중심으로 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경쟁력 확대로 경제 성장 속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강도현 2차관은 "AI 분야는 AI 반도체로 대표되는 하드웨어와 생성형 AI로 대표되는 소프트웨어 경쟁력이 상호 유기적으로 연계돼 성장할 수 있도록 튼튼한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디"며 "이 과정에서 훌륭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년·벤처와 생성형 AI 모델을 만드는 기업들, 연구현장이 서로 협력해 핵심기술 및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AI를 중심으로 한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는 세계적인 경기침체 상황에서 우리나라 경제성장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제조, 헬스케어, 교육 등 주요 분야의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일 수 있도록 민간 및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하고 부처간 공동 정책과제 발굴 등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국가적 역량을 결집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도현 2차관은 ▲통신시장 경쟁촉진 및 신규 사업자 시장 안착 주력 ▲미래 지향적인 주파수 공급을 통해 신산업·신시장에 활력 제고 ▲6G·위성통신 시대 준비 등 민생과 직결된 통신분야 정책도 되짚었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