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저희 사무실 빼겠습니다”…없어 못구하던 오피스 공실이 늘었다[부동산360]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교보리얼코,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 공실률 1.57%

전분기 대비 0.36%↑

헤럴드경제

서울 도심 오피스 밀집 지역.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서울 오피스 시장 공실률이 소폭이지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크게 올라버린 임대료가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교보리얼코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오피스 공실률은 1.57%로 3분기(1.21%)에 비해 0.36%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내 오피스 공실률은 2021년 1분기 5.45%를 시작으로 8분기 연속 하락해 1%대를 유지하고 있다.

이처럼 공실률이 늘어난 데는 꾸준한 임대로 상승으로 유입이 이어졌던 임차수요가 감소하기 때문인 것으로 교보리얼코는 분석한다.

서울 오피스 4분기 임대료는 ㎡당 월 2만7600원으로 전분기 대비 1.55% 올랐다.

강남권 오피스(GBD)도 2년 동안 이어져오던 1% 이하 공실률이 무너졌다. 4분기 강남권 오피스 공실률은 1.45%로 전분기(0.86%) 대비 0.59% 올랐다. 이곳 역시 문제는 임대료다. B급 이하 오피스 임대료까지 상승 조정되면서 임대료가 전 분기 대비 2.73% 올라 3만700원으로 치솟았다. 도심권(CBD)오피스 공실률은 1.57%로 전분기 대비 0.12% 낮아졌다. 도심권역의 경우 서울스퀘어, 태평로빌딩 등 대형 공실이 해소되며 공실률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2020년 파크원 타워가 지어지며 한때 14.5%까지 공실률을 기록했던 여의도(YBD)는 0%대 공실률을 기록했다.

B급 오피스를 제외한 건물들에 공실이 발생하면서 4분기에 전분기 대비 0.13% 상승한 0.85%를 나타냈다. TP타워의 신규 공급이 예정되어 있으나, 선임차 계약이 완료되며 차분기 공실률에 큰 변동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교보리얼코 관계자는 “앞으로 마곡 지구를 제외하면 오피스 수요 대비 신규 공급이 희소해 프라임, A급 빌딩을 중심으로 임차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헤럴드경제


s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