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토닥토닥 큰 위안"…'분당 흉기난동' 유족이 보낸 편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현역 흉기 난동 사건'으로 숨진 고 김혜빈 씨의 부모가 최근 경찰에 감사 편지를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김씨 부모는 지난 6일 경찰서 홈페이지에 "경찰에서 장례식과 숙소, 민원 처리 등 가장 실질적인 도움을 받았다"며 "가족의 등을 토닥여주는 큰 위안이 됐다"고 감사의 글을 올렸습니다.

경찰은 이에 대해 "피해자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현주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