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6 (금)

"꽁꽁 언 몸과 마음 녹여요"...이동 노동자 쉼터 가보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부분 시간을 밖에서 보내는 이동 노동자들에겐 요즘 같은 막바지 추위가 야속할 수밖에 없습니다.

추운 날씨에 잠깐이라도 몸을 녹일 수 있는 쉼터가 등장해 노동자들에게 온기를 더해주고 있습니다.

임예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지하철 1호선 도봉역 역사 아래 자리 잡은 아담한 공간.

규모는 작지만 각종 음료와 핫팩, 안마의자까지 알차게 갖췄습니다.

배달 기사와 택배 기사처럼 이동이 잦은 노동자들을 위한 쉼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