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한동훈 “저와 원희룡의 인생을 봐달라. 우리와 이재명의 인생 비교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 '인천 계양을'서 총선 승리 다짐

세계일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역구인 인천 계양을에서 총선 승리를 다짐했다.

한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계양을 국민의힘 후보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함께 박촌역, 계양산전통시장, 계산역 사거리 등을 방문하며 '명룡대전' 지원사격에 나섰다.

한 위원장은 박촌역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 후보자의 어깨에 손을 두르고 "저와 원희룡의 인생을 봐달라. 우리는 무엇인가를 이뤄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 온 사람"이라며 "우리와 이재명의 인생을 비교해달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4·10 총선을 위해 계양에서 출발하겠다. 그래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며 "인천에서 바람을 만들어 전국에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계양을 총선 승리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주위를 둘러봐달라. 우리가 이길 것 같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인천 계양 발전을 위해 원희룡과 이재명 누가 맞겠나. 계양 동료시민의 삶을 진짜로 발전시킬 수 있는 사람은 원희룡"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원 후보는 "계양은 25년간 정치인들이 텃밭으로 만들기만 했지 지역 발전이 낙후돼 있다"며 이재명 대표를 겨냥 "누구는 김포공항을 이전하겠다는 허무맹랑한 공약을 말로만 했지만 국민의힘은 진짜 지역발전을 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하철 9호선을 김포공항에서 동양동, 계양신도시를 거쳐 박촌역까지 연결하겠다는 주민들의 숙원사업에 대한 약속을 전하기 위해 왔다"며 "잃어버린 25년을 반드시 되돌려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과 원 후보는 계양산 전통시장으로 이동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 위원장은 "서민들의 삶이 항상 여기에 있다. 저도 시장에 자주 가는데 여기에서 느끼는 활기는 단순히 가격을 떠나 우리의 중요한 문화, 자산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부분에 대한 여러가지 정책을 준비하고, 공약 발표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를 할 때 왜 시장을 찾는지 알겠다. 여기 계신 분들의 말씀을 충분히 들을 수 있고, 어떤 정치를 해야 하는지 느끼게 된다"고 밝혔다.

또 "전통시장은 발전해야 한다. 인터넷 상거래가 발전하고 있지만 그것과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며 "집권여당으로서 더 상생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간담회를 마친 뒤 원 후보와 함께 분식집, 죽집, 꽈배기집, 정육점 등을 방문해 물건을 사며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한 위원장 방문 소식에 시장을 찾은 시민들은 "한동훈", "원희룡 파이팅" 등을 연호하기도 했고, 상인들은 한 위원장에게 사인과 사진 촬영을 요청하기도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