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사진전, '한국·이탈리아 140년 우정의 역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모든 길은 역사로 통한다, 이탈리아 그리고 한국', 2월 27일부터

아주경제

1953년 찍은 이탈리아 적십자선 사진 [사진=이탈리아 적십자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과 ‘2024~2025 한국·이탈리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를 맞이해 다양한 문화적인 교류가 이뤄지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한수)은 오는 27일 한국-이탈리아 수교 140주년 기념 사진전 ‘모든 길은 역사로 통한다, 이탈리아 그리고 한국’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1884년 양국이 수교한 이후 오랫동안 지속해 온 우호적 협력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첨단기술산업과 우주산업 등 새로운 분야로 협력이 확대되어 가는 오늘날의 양국 관계를 확인하는 자리다. 개막식은 오는 26일 오후 3시에 열린다.

한국과 이탈리아의 인연은 오래됐다. 특히 6·25전쟁 당시 이탈리아 의료지원부대의 한국 파견은 양국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는 초석이 됐다.

이 역사의 순간을 담은 ‘제68적십자병원’의 의료 활동 모습이 이탈리아 적십자군이 제공한 사진과 영상을 통해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다.
아주경제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시는 이탈리아와 조선의 수교 직후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여정을 담고 있다.

총 4부로 구성된 이번 전시의 1부 ‘만나다’에서는 1902년 한국에 온 이탈리아 영사 카를로 로세티가 직접 찍은 사진을 통해 당시 한국인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또한 1884년 조이수호통상조약 이후 양국에 파견됐던 공사관이 대사관으로 승격해, 오늘날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연표와 사진으로 만나볼 수 있다.

2부 ‘나누다’에서는 한국이 힘들었던 시기에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던 이탈리아 사람들을 조명한다. 6·25전쟁 당시, 한국에 파견된 ‘제68적십자병원’의 활동을 사진과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국에 머무르며 어려운 이웃에 봉사해 온 김하종 신부를 비롯한 이탈리아 신부와 수녀를 통해 계속 이어지는 양국의 우호 관계를 살펴볼 수 있다.

3부에서는 클래식 음악에서 대중음악, 방송, 스포츠, 패션에 이르기까지 함께 성장해오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4부에서는 이탈리아와 한국, 두 반도 국가의 자연경관과 문화유적을 주제로 한 파노라마 영상을 만나볼 수 있다.

한수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은 “‘2024~2025 한국·이탈리아 상호 문화교류의 해’의 신호탄이기도 한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양국 간 오랜 우정의 역사가 국민에게 더 널리 공유되고, 문화교류 또한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전성민 기자 bal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