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헝가리 총리, 스웨덴 '나토 가입' 처리 재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르반 빅토르 헝가리 총리가 다음 주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 비준안이 처리될 것이라고 재확인했습니다.

오르반 총리는 23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찾은 울프 크리스테르손 스웨덴 총리와 회동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월요일(26일) 헝가리 의회가 만나 필요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다시금 스웨덴의 '나토 가입'을 재확인했습니다.

또, 스웨덴산 그리펜 전투기 4대를 추가로 구매하는 등 군사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헝가리는 지난 2001년부터 그리펜 전투기 14대를 스웨덴으로부터 임차해 운영 중인데, 계약이 만료되는 오는 2026년 초 이후 소위권이 이전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스웨덴 정부가 추가로 발표한 내용으로는 스웨덴은 그리핀 전투기 추가 공급 외에도 오는 2036년까지 헝가리군에 전투기 운용에 필요한 군수지원을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스웨덴의 나토 합류를 용인하는 대신 그 반대급부로 방공망 강화에 필요한 전투기 수출 약속을 받아낸 셈입니다.

스웨덴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석 달 만인 2022년 5월 군사 중립 노선을 폐기하고 핀란드와 함께 나토 가입을 신청했지만, 튀르키예와 헝가리의 반발로 가입 절차가 미뤄졌습니다.

나토 가입을 위해선 기존의 회원국이 각자 의회에서 신청국의 가입안을 비준해야 합니다.

핀란드는 작년 4월 31번째 회원국이 됐지만, 스웨덴은 지난달 튀르키예 의회가 가입 비준안을 가결한 상황입니다.

오르반 총리 역시 의회 일정을 재확인하면서 마침내 스웨덴은 1년 7개월 만에 나토에 가입할 수 있게 됐습니다.

나토는 강한 해군력의 스웨덴이 합류하면 집단방위체제를 더욱 단단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러시아와 맞닿은 발트 해를 사실상 나토 회원국이 포위할 수 있게 됩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손기준 기자 standard@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