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임창정, 미용실 먹튀 논란에 "문제 된 친구와 연락 끊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임창정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가수 임창정이 차린 미용실이 최근 100여 명에게 회원권을 팔아넘기고 폐업했다는 이른바 '먹튀' 의혹에 대해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임창정의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는 23일 "보도된 분당 미용실은 2014년 임창정이 고향 친구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했다"며 "하지만 방향이 맞지 않아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임창정은 그 친구와 지금까지도 연락이 끊긴 상태"라며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 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에서는 임창정이 차린 미용실이 고객 100여명에게 회원권을 팔아넘긴 뒤 곧바로 폐업 신고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 21일에는 같은 매체가 임창정의 이름이 붙은 연기학원이 광고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보도하기도 했다.

당시 임창정 측은 이에 대해서도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은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나 임창정과 전혀 상관없는 회사"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소속사는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은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husn7@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