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5·18 진상 알린 서울대생…44년만에 '죄 안됨' 처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18 진상 알린 서울대생…44년만에 '죄 안됨' 처분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알렸다가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대학생이 44년 만에 명예를 회복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1980년 5·18 민주화운동 관련 사건으로 군 검찰에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A씨에 대해 '죄가 안됨' 처분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서울대 2학년에 재학 중이던 A씨는 '광주 사태 진상 보고서'를 배포한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검찰은 광주의 진상을 알리는 것은 헌법의 존립과 헌정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정당행위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준혁 기자 bang@yna.co.kr

#5·18 #진상_보고서 #대학생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