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울진 '40㎝ 눈폭탄' 6개 마을 정전·고립…헬기 투입 구조 작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틀 사이 내린 폭설로 동해안엔 오늘도 피해가 계속됐습니다 취재를 위해 경북 울진을 찾은 저희 기자가 차로 진입이 어려워 걸어서 현장에 들어갔다면 어느 정도 폭설이었는지 감이 오실지요. 40cm 넘는 폭설에 정전과 고립도 속출했는데요. 제설이 지체되면서 구조에 헬기까지 동원됐습니다.

김동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십 년 된 고목이 눈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쓰러졌습니다.

한쪽에선 넘어진 전신주를 일으켜 세우느라 분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