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홍익표, '친명 자객' 김우영 경선에 제동...野 공천 갈등 최고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홍석희 기자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친명(친이재명) 자객'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우영 전 은평구청장의 경선 진출에 제동을 걸었다. 당대표-원내대표 투톱 간 이견까지 흘러나오면서 공천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는 모양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전 구청장의 경선 진출에 대해 "해당행위를 방조하는 것 아니냐"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익표 원내대표, 정청래 최고위원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02.07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전 구청장의 강원도당위원장 사표가 수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은평을에 출마하는 것은 해당행위라는 주장이다. 김 전 구청장은 지난 2022년 지방선거에서 고향인 강릉시장 후보로 출마했으나 낙선한 뒤 민주당 강원도당위원장을 맡아왔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강원도당위원장 신분으로 은평구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뒤 지도부로부터 '주의' 조치를 받았다.

그동안 김 전 구청장이 총선 직전 도당위원장직을 버리고 비명계 현역 의원 지역구에 출마하는 것을 두고 '친명 자객 공천'이란 지적이 제기돼왔다. 김 전 구청장은 이날 공관위 결정으로 비명계 재선 강병원 의원과 2인 경선을 치르게 됐다.

홍 원내대표는 뉴스핌과의 통화에서 "(주의 조치를 줬을 때도) 최고위원들이 출마 선언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었다"며 "그걸 통과시키는 공관위가 어디 있나. 공관위가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최고위에서 보류될 가능성'과 관련해 "반드시 재검토해야 한다"며 "사무총장에게 얘기해서 어떻게든 막을 생각"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향후 김 전 구청장의 경선 확정을 두고 최고위 논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김 전 구청장은 친명 원외 조직인 더민주혁신회의 좌장 격으로 '찐명'으로 분류된다. 강위원 당대표 특보·현근택 변호사 등이 출마를 포기한 상황에서 김 전 구청장의 공천 여부는 이 대표에게도 민감한 사안일 수밖에 없다.

원내대표가 당대표 최측근 인사의 경선 진출에 제동을 걸며 민주당 공천 갈등은 최고조에 달하는 모양새다. 컷오프(공천 배제) 및 하위 20% 평가에 반발하는 의원들의 문제제기도 끊이지 않고 있다.

전날 동작을에서 컷오프 된 이수진 의원은 탈당했으며 노웅래 의원(마포갑)은 컷오프에 반발해 당대표회의실에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이날에도 비명계 중진은 설훈 의원이 하위 10% 평가 사실을 밝히며 "지도부는 제가 왜 하위 10%에 들어가는지 당당히 밝히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노 의원이 단식농성에 돌입한 것에 대해 "이런다고 상황이 바뀌지 않는다. 바뀌어서도 안 된다"고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이 대표 측은 앞으로도 공천 반발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한다는 입장이다.

hong9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