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5 (목)

'피프티 피프티 사태' 안성일, 횡령 혐의로 검찰 추가 송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그룹 피프티 피프티 사태의 배후로 알려진 안성일 대표가 업무상 횡령 혐의로 검찰에 추가 송치됐다.

23일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에 따르면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업무상 횡령 혐의가 인정돼 추가로 검찰로 송치됐다. 어트랙트 측은 이날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가 업무상횡령 혐의가 인정돼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됐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7월 7일 어트랙트 전홍준 대표는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를 업무상횡령,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한 바 있다.

한편 더기버스 안성일 대표는 지난해 6월 27일 전홍준 대표가 고소한 업무방해 및 전자기록등손괴 혐의가 인정돼 최근 검찰로 송치 된 바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