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이슈 6G 주도권 전쟁

LG유플러스-노키아, ‘끊김 없는’ 6G 클라우드 기술 검증 성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상화 기지국 장비 생존성 관련

기지국 문제 발생 시 자동 해결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 위한 연구 지속”

헤럴드경제

LG유플러스 직원들이 6G 클라우드 기술 검증 결과를 확인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고재우 기자]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통신장비 제조사 노키아와 함께 가상화 기지국 장비 생존성을 강화하는 6G 클라우드(서비스 사업자 서버) 기술 검증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6G는 끊김 없는 네트워크 운영이 관건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대비하기 위해 LG유플러스는 ▷기지국 하드웨어 고장 ▷기지국 간 회선 문제 ▷기지국 소프트웨어 고장 등 문제 발생 시 자동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자동 조치(Auto Healing)’ 기능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을 검증했다.

해당 기술이 상용화되면 트래픽이 증가하는 경우 클라우드 장비를 활용해 장비의 용량과 성능을 확장하고, 네트워크 운영 중 발생하는 장애를 자동으로 복구하는 등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네트워크 장애 발생시 복구에 필요한 신청서를 자동으로 배포하는 식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여 네트워크 품질을 유지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앞서서도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플랫폼 제조사들과 함께 클라우드 기지국 구축을 위한 공용 플랫폼을 마곡 사옥에서 검증한 바 있다. 또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에 5G 코어 장비 백업망을 구축하는 등 네트워크 장비 생존성을 높이기 위한 클라우드 기술을 지속적으로 연구하고 있다.

나아가 고객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기술 검증을 추진하며 6G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안태호 노키아코리아 지사장은 “개방화·가상화·지능화 기능을 통합하는 기술들은 효율적이고 유연한 네트워크 구축을 가능하게 한다”며 “당사는 성공적인 미래 네트워크 진화를 위해 LG유플러스와 지속 협업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헌 LG유플러스 NW 선행개발 담당은 “서비스 중단이 없는 네트워크 운영이 6G 핵심 과제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최신 디지털 전환(DX) 기술을 네트워크 인프라에 적용해 고객에게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연구하겠다”고 덧붙였다.

k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