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6 (일)

조국 "결자해지 심정으로 尹 정권과 싸울 것" [TF사진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는 가운데, 옷깃에 이태원 참사를 상징하는 '진실의 별' 배지가 달려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 장관은 "어제 서울광장에서 1년 넘게 천막 농성을 하고 있는 이태원 참사 유가족을 뵙고 왔다"며 "생때같은 자식을 잃은 유가족들이 바라는 건 정부가 단 한 번만이라도 자신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달라는 것, 왜 자식들이 죽어야 했는지 진상을 밝혀달라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참담하다. 분노가 치밀어오른다"며 "대다수 국민들 목소리는 외면한 채, 혼자 하고 싶은 얘기만 하는 대통령, 오직 30%만 바라보고 국정을 운영하는 대통령, 입으로 공정과 상식을 외치면서 몸으로는 불공정과 몰상식을 실천하는 대통령 내외는 언제까지 귀를 막고 국민의 입을 틀어막을 생각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총칼로 정권을 찬탈한 군사정권 때보다 더한 무도함과 그보다 더한 무능함에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다"며 "어린아이들에게조차 놀림거리 되고 있는 이 수준 이하의 정권에 대해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국민적 심판이 이뤄져야 대한민국이 살아남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전임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책임자로서 정치검사들의 준동을 막지 못한데 대해,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윤석열 검찰독재정권에 의한 민주주의의 퇴행을 좌시하지 않겠다. 윤 정권에 의한 검찰의 사유화, 편향적이고 선택적인 검찰권 행사와 싸우겠다"고 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게 '이태원 참사 유가족 천막 방문, 해병 사망 사건 수사 외압 정황에 대한 입장, '고발사주' 사건에 대한 입장, 부인과 처가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지시 여부, 검찰총장 시절 특수활동비 사용 내역 공개' 등 다섯가지 사항을 요구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