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3 (화)

與, 비례대표 위성정당 '국민의미래' 창당…韓 "선거 운동 앞장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가희 기자 = 국민의힘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가 23일 공식 출범했다. 국민의미래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창당대회를 열고 창당을 선언했다. 국민의미래 초대 당대표로는 조혜정 국민의힘 정책국장이, 사무총장에는 정우창 국민의힘 정책국 부국장이 선출됐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자리에 참석해 "앞으로 국민의미래 선거 운동을 제일 앞장서서 하게 될 한동훈"이라면서 축사를 전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조혜정 국민의미래 당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3일 오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미래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4.02.23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을 겨냥해 "얼마 전 민주당 계열의 비례정당 모임을 보셨나. 그 사람들이 국민의 표를 도둑질해서 다가오는 4월에 국회를 장악해 입법 독재하는 것을 두고 볼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한 위원장은 "그런 일을 우리가 막아야 하기에 오늘 국민의미래를 창당하게 된 것"이라면서 "아무리 뻔뻔한 민주당이라고 해도 자기 이름으로는 내세울 수 없는 종북 위헌 통진당 세력, 조국 같은 부패 세력, 자기들이 원로인 양 좌파 정당을 좌지우지했던 소위 원로 세력들이 감옥 가기 싫은 이재명과 야합해서 비례정당을 만들어 비례 의석을 모두 가져가려 한다"라고 맹폭했다.

한 위원장은 "국민의힘을 어떻게 써야 하나. 권력을 어떻게 써야 하나. 국민의 미래를 위해 써야 한다"라며 "국민의미래는 국민의힘이 지향하는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국민의미래를 통해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 이름으로 제시해도 전혀 부끄럽지 않을 사람들만을 사심 없이 엄선해서 국민께 제시할 것"이라면서 "그 과정에서 어떤 외부적 영향도 없을 것이다. 단 한 명도 제가 아는 사람을 밀어 넣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마음에 드는 언행을 해서 국민의 사랑을 받자. 그래서 4월 10일 목련이 필 때 국민을 위한 승리를 하자"라고 제안했다.

조혜정 국민의미래 당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결연하고 절실한 마음으로 국민의미래 당대표라는 직책을 맡았다"라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다수당의 횡포, 무책임한 포퓰리즘 정치, 운동권 정치, 내로남불 정치를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주의 원칙을 수호하는 정당 ▲사회적 약자·소외계층과 함께하는 정당 ▲미래 먹거리를 창출하는 정당 ▲정치개혁을 이루는 정당이 되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거대 야당의 폭거를 바로잡고 여의도 정치의 특권을 내려놓으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정치를 하겠다"라면서 "네 가지 비전을 바탕으로 국민의 지지를 받아 4·10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정우창 국민의미래 사무총장은 "국민의미래 초대 사무총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되어 깊은 감사를 드리는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라고 운을 뗐다.

정 사무총장은 "당헌과 당령을 존중하고 당대표를 보좌해 다가오는 22대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민의가 충실히 반영되는 진정한 민주주의 실현에 앞장서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rkgml9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