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한동훈 "노웅래 단식? 이재명과 같이 감옥 가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제와서 태도 바꿔…李 신의도 없다"

아이뉴스24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긴급 단식농성에 돌입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노웅래 의원(서울 마포갑)을 4·10 총선에서 공천배제 하기로 결정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공천 관련 단식투쟁과 관련해 "이재명 대표와 함께 감옥가야 할 사람들"이라고 지적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출근길에서 "만약 대한민국을 잘 모르는 외국인에게 노웅래와 이재명의 범죄혐의를 쭉 알려주고 둘 중 하나를 국회의원 하라고 하면 어떻게 답할까"라며 "둘 다 감옥가야지 왜 국회로 가느냐고 대답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노 의원은 전날(22일) 서울 마포을 컷오프(전략선거구 지정) 결정에 반발하며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을 상대로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한 위원장은 법무부장관 시절 국회에서 노 의원 체포동의안을 설명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이재명 대표가 당시(노 의원 체포동의안)에는 별 얘기 다하면서 저를 비판해놓고 이제는 태도를 바꾼 것이냐"며 "이 대표는 개인적 신의도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후) 한가지 달라진 건 있다"며 "노 의원은 몰라도 이 대표는 이후 기소된 범죄가 더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당대표실에서 농성중인 노 의원을 피해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그는 "노웅래 의원께서 공관위 결정 때문에 지금 회의실을 차지하고 계셔서 부득이 이곳에서 회의를 하게 됐다"며 "어쩔 수 없는 부분은 수용해주시길 바란다. 이런다고 상황이 바뀌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