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與 "이수진의 자기 고백에 이재명 거짓말 시리즈 드디어 밝혀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he300]"1건 재판 노웅래가 컷오프면 이재명은 일찌감치 컷오프됐어야"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민주당 탈당 선언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을 4·10 총선에서 공천배제 하기로 결정했다.2024.02.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컷오프'(공천 배제) 당한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백현동 사건'과 관련해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밝히자 여당이 공을 받아 이 대표 비판에 나섰다.

전주혜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3일 오전 기자들에게 배포한 논평에서 "다름 아닌 이 의원의 자기 고백이 나왔다"며 "드디어 이 대표의 거짓말 시리즈가 밝혀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1심) 법원은 (백현동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씨가 정진상 당시 성남시 정책비서관에게 부지용도 변경을 청탁하고 알선한 행위를 모두 유죄로 판단했다"며 "정진상씨는 이재명 대표의 복심으로 꼽히는 사람이다. 이 대표도 '김용이나 정진상쯤 돼야 측근'이라고 했을 정도로 거의 모든 사안을 논의하는 사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 사람이 김씨와 백현동 부지 용도를 4단계 상향시킨 뒤 말도 안 되는 '옹벽 아파트'를 만들었다"며 "'용도 변경은 국토부 요청에 따른 것이다' '국토부가 직무 유기를 문제 삼겠다고 협박했다'는 이재명 당시 대선 후보의 발언은 모두 거짓말이었다. 관련 판결이 이 거짓을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원내대변인은 "그런데도 아직 이 대표는 사과는커녕 반성조차 하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제22대 국회까지 자신을 방탄하기 위한 국회로 만들기 위해 '친명횡재, 비명횡사' 공천에 여념이 없다"고 했다.

그는 "1건의 뇌물수수 혐의로 재판받는 노웅래 의원이 컷오프 대상이라면, 비리 종합백화점으로 여러 건의 재판을 받고 있는 이재명 대표는 일찌감치 컷오프됐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덮기 위한 '방탄 공천' '변호사비 대납 공천'은 국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이재명의,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민주당이 되지 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옥곤)는 지난 13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기소된 김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김씨는 2015년 9월부터 2023년 3월까지 성남시 공무원이 취급하는 사무인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인허가를 청탁 또는 알선한 명목으로 정바울 아시아디벨로퍼 대표로부터 약 74억원을 수수한 혐의 등을 받는다.

백현동 개발사업은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아파트를 지은 사업으로 이 대표가 성남시장이던 시절 이뤄졌다. 부동산 개발업체인 아시아디벨로퍼는 사업 초기인 2014년 인허가를 받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김씨를 영입한 뒤 4단계 용도 상향을 받아 사업을 할 수 있었다. 검찰은 아시아디벨로퍼가 이 대표 측근이었던 김씨의 로비를 통해 용도 상향이 이뤄졌다고 보고 기소했다.

이 대표는 백현동 사건과 관련해 김씨 청탁을 받고 특정 업체에 특혜를 줘 성남도시개발공사에 약 200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 컷오프당한 뒤 반발하며 "(민주당의) 리더십 붕괴가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백현동 사건을 언급하면서 "(김씨) 판결을 보며 이 대표가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고 했다.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