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4 (일)

‘파묘’ 박스 1위·예매량 38만...묘벤져스의 힘[MK무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첫날 33만명 동원..2024년 최고 오프닝


스타투데이

‘파묘’ 스틸. 사진 I 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상반기 최대 기대작다운 험하디 험한 기세다. 장재현 감독의 ‘파묘’가 개봉 첫날 33만명을 동원하며 올 개봉작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웠다.

23일 영진위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파묘’는 개봉 첫 날인 22일 33만 189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로 출발했다. 누적 관객수는 33만 6200명이다.

이는 올해 개봉작 최고 오프닝 기록이요, 국내 공포 레전드 ‘곡성’(감독 나홍진)과 천만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의 오프닝 스코어도 넘어선 것으로 눈길을 끈다. 장재현 감독의 작품 중 최고 오프닝 기록이기도 하다.

‘파묘‘는 개봉 전부터 무려 55%에 육박하는 압도적 예매율, 35만장이 넘는 예매량으로 28일 개봉하는 해외 블록버스터 ‘듄2’도 가뿐히 따돌렸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 역시 52.9%로 1위, 예매량도 약 38만명이다.

스타투데이

‘파묘’ 스틸. 사진 I 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는 ‘검은 사제들’ ‘사바하’에 이어 장재현 감독표 공포 3부작의 피날레다. 배우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이도현 등이 출연해 강력한 팀플레이를 펼친다. 미국 LA, 거액의 의뢰를 받은 무당 ‘화림’(김고은 분)과 ‘봉길’(이도현 분)이 기이한 병이 대물림되는 집안의 장손을 만나며 벌어지는 기이한 일을 담은 미스터리 오컬트물. 영화의 손익분기점은 약 330만이다.

‘파묘’의 개봉 날 만난 장재현 감독은 “처음부터 호불호는 각오했다. 다만 (전작보단) 진보했다는 평을 듣고 싶다. 간절한 마음”이라며 “무속 신앙에 빠져 미스터리 영화를 시작하게 됐고, ‘검은 사제들’ ‘사바하’에 이어 ‘파묘’로 피날레를 장식하고자 했다. 그만큼 가장 아껴뒀던 이야기, 하고 싶은 이야기를 풀어냈다. 공포 영화라기보다는 화끈하고 체험적인 작품으로 완성하고 싶었다”고 진심을 전했다.

한편, 무려 22일 연속 박스오피스 왕좌를 독점했던 ‘웡카’는 ‘파묘’의 강림으로 왕좌에서 밀려났다. 같은 날 4만 4328명을 동원해 누적 관객수 약 270만이다. 3위는 ‘건국전쟁’으로 약 2만 7천여명이 찾아, 누적 관객수는 약 85만여명이다. 설 연휴 개봉작 가운데 유일하게 손익분기점(28만)을 넘은 ‘소풍’은 5151명이 찾아 5위에 랭크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