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한동훈 "해산하고 보조금 반납"...이준석 "위헌정당 만들며 당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새로운미래 측과의 결별 이후 불거진 개혁신당의 경상보조금 반환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과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설전을 벌였습니다.

한 위원장은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 보조금 사기가 적발됐으면 토해내는 것이 맞는 거라며 제도가 없으니까 안 한다고 하는데, 성의가 있고 진정성이 있으면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비를 모아 6억6천여만 원을 기부하는 방법도 있고 어차피 급조된 정당이니 자진해산 할 경우 국고에 반납할 수 있다며, 해산 후 재창당할 수 있는 만큼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