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5 (월)

“38세 의사 연봉, 이 정도다”…‘전직 의사’ 정치인이 공개한 급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의사로 근무하던 시절 근로소득 원천징수명세서를 공개하며 “35세 종합병원 의사 연봉이 4억”이라는 주장에 반박했다. 신현영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사 출신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5세 의사 연봉 4억’이라는 논란과 관련해 과거 자신이 받았던 급여 내역을 공개하며 반박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35세 종합병원 의사 4억 연봉?’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의사로 근무하던 시절 근로소득 원천징수명세서를 공개했다.

신 의원은 “저의 종합병원 근무시절 근로소득 원천징수명세서를 공개한다. 의사 면허를 따고 당시 13년 차 의사이자 전문의로서 해당 병원에서 근무함과 동시에 한양대학교 의과대학 전임교수로 두 기관에서 합한 연봉을 공개한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신 의원이 1년간 두 기관에서 받은 금액은 약 1억원가량이다. 당시 신 의원의 나이는 38세였다.

신 의원은 자신의 소득을 공개한 이유로 “의사만 되면 연봉 4억 보장이라는 과대한 희망과 잘못된 사실을 기반으로 본인의 진로를 결정하는 데 자칫 잘못 판단하지 않도록, 그리고 우리 사회가 의사 만능주의 사회로 변질돼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소모하고 과열 경쟁으로 가지 않기 위해 용기 낸다”고 설명했다.
서울신문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7.19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20일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과 김윤 교수는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2019년 연봉 2억원 남짓하던 종합병원 봉직의 연봉이 최근 3~4억원까지 올랐다”며 “이는 의사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 교수는 의대 증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대표적인 인사다.

김 교수는 그러면서 “다른 학과에 가서 대기업에 들어가면 35세에 과장이고, 연봉 1억원 남짓”이라며 “공부 잘해서 대기업 갔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과를 선택했다는 이유로 1억원밖에 못 벌면 당연히 누구나 의대에 가고 싶어 하지 않겠냐”고 언급했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