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국방과 무기

"이란, 러시아에 우크라 공격할 탄도미사일 수백 발 제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이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인 러시아에 탄도미사일 수백 발을 보냈다고 로이터 통신이 현지시간 21일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란 소식통 3명은 이란이 러시아에 제공한 지대지 탄도미사일은 약 400기이고 이 미사일들의 상당수는 '졸파가르'와 같은 '파테-110' 계열의 탄도미사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 도로 이동식 미사일의 사거리를 300∼700㎞로 평가합니다.

한 이란 소식통은 러시아로 가는 이란 미사일들의 수송이 올해 1월 초 시작됐고 이런 거래가 작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양국 국방·보안 당국자들 간 회담을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 한 이란군 당국자는 그동안 미사일 수송이 최소 4차례 있었고 몇주 내 추가 선적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른 이란 고위 당국자에 따르면 미사일 일부는 배에 실려 카스피해를 거쳐 옮겨졌고 나머지는 항공기로 수송됐습니다.

이란 국방부와 혁명수비대는 이런 미사일 수송과 관련한 논평을 거부했고 이란 국방부도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다만 유리 이나트 우크라이나 공군 대변인은 이날 자국 국영 방송에 "우리의 공식 소식통에 따르면 지금까지 러시아가 이란으로부터 많은 양의 탄도미사일을 받았다는 정보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탄도미사일 거래는 미국의 제재를 나란히 받는 이란과 러시아 간 군사 협력의 심화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나아가 우크라이나전에서 무기가 절실한 러시아 전력을 높이는 변수로 볼 수 있습니다.

미국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의 전문가 제프리 루이스는 이란의 파테-110 계열 미사일들과 졸파가르는 정밀무기라며 이 탄도미사일 400기가 우크라이나전에서 사용된다면 상당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러시아가 다량의 탄도미사일을 이란으로부터 제공받고 있다는 우려가 서방 국가들을 중심으로 제기됐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이란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제재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존 커비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러시아가 이미 북한에서 미사일을 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란에서도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받는 게 임박했다고 지난달초 말했습니다.

이미 이란은 2022년 2월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드론을 제공한 바 있는데, 작년 12월 우크라이나 공군은 러시아가 2022년 9월 이후 이란산 샤헤드 드론 3천700대를 우크라이나 공격에 사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