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8 (목)

이슈 검찰과 법무부

‘논문 조작 의혹’ 검찰 조사받던 국립대 교수 숨진 채 발견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수 재계약 임용 심사에서 조작된 논문을 제출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던 전북지역 한 국립대 교수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전북 부안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20분께 부안군 변산면 한 해수욕장 인근에서 A교수가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교수는 “남편이 연락이 닿질 않는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그의 동선을 추적해 발견했으나,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그의 차 안에는 번개탄을 피운 흔적이 확인됐다.

A교수는 재계약 임용을 앞두고 연구 실적 심사를 받는 과정에서 논문을 임의로 조작해 심사위원의 공정한 공무를 방해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로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최근 검찰에 송치돼 추가 조사를 받고 있었다.

그는 재계약에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 연구 실적 내용의 측정값과 오차 범위 등을 임의로 조작한 논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사 과정에서 구속됐다 최근 구속적부심을 통해 풀려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 등이 없는 점에 비춰볼 때 A교수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 아닌가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09,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부안=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