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경기도, 택지개발·공공주택지구 26곳 '해빙기 안전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가 해빙기 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15일까지 도내 26개 택지 및 공공주택지구를 대상으로 사업시행자 및 전문가와 합동 안전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 대상은 도내 조성공사가 진행 중인 평택고덕 국제화지구 등 택지개발지구 6곳과 수원당수지구 등 공공주택지구 20곳 등 총 26곳이다.

아시아경제

경기도청


주요 점검 사항은 ▲공사장과 주변 지역 지반침하 및 균열 발생 여부 ▲절·성토 구간 붕괴 등 사면 불안정 여부 ▲추락·낙하 등 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시설 설치 여부 ▲도로·보도블록 침하 및 균열, 노면 홈(포트홀) 발생 여부 ▲건설공사로 인한 인근 주민의 불편·불만 사항 확인 등이다.

경기도는 점검 결과 현장 시정 가능한 사항은 즉시 시정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이 발견되면 신속히 보수·보강을 실시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해빙기에는 얼었던 지표면이 녹고 지반이 약화돼 사고로 이어질 위험요인이 많다"며 "안전사고를 예방토록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