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양천구, 102개교 354개 사업 교육경비보조금 137억 지원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 특수학급 · 돌봄교실 운영 등 구 지정사업 확대 지원

시급성 높은 노후시설 보수, 학교 특색 반영한 자율 프로그램 등 교육환경 개선 및 경쟁력 강화 중점...3월 새학기 맞아 102개 교육기관 대상 32억여 원 우선 지원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공교육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관내 유치원, 초·중·고교 102곳에 총 137억 원의 교육경비보조금을 집중적으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교육경비보조금은 4대 분야 354개 사업을 대상으로 하며, 분야별 편성 내역은 ▲무상급식 등 보편적 복지사업 103억여 원 ▲학교자율사업 27억여 원 ▲구 지정사업 5억5000여만 원 ▲협력사업 1억2000만 원이다.

구는 긴축재정 기조 속에서도 안전한 등하굣길 조성과 돌봄교실 프로그램의 내실화, 문예체 창의체험 등 정책 비전이 담긴 구 지정 사업을 작년보다 확대할 계획이다.

먼저 학교 부적응 학생과 장애학생 등이 정서적 안정을 기반으로 원활하게 학교생활에 적응할 수 있도록 지난해 신규 도입한 ‘특수학급 지원 사업’을 올해도 이어 나간다. 이를 위해 신청학교 16곳에 특수 및 통합학급 운영과 관련한 보조인력 인건비 총 6900여만 원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난해 처음 시작해 교사, 학부모들의 큰 호응을 받았던 ‘등하교 안전 지원 사업’도 계속 추진한다. 신청학교 30곳에 각 500만 원 이내로 안전 지도인력 인건비 및 활동비 등 총 1억4000여만 원을 지원해 스쿨존 교통사고 없는 안심 등하굣길을 조성한다.

맞벌이 가정의 양육 공백 해소를 위한 ‘돌봄교실’과 사교육비 부담 완화 및 창의 인재 양성을 위한 ‘단기 방학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고자 총 15개 학교에 1억 2400여만 원을 투입한다.

또, 각 학교 특색에 맞는 자율사업을 우선 지원해 안전하고 쾌적한 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점을 뒀다. 비품 구입, 장비 교체부터 내부시설 공사 등 시급성이 높은 환경 개선사업을 비롯해 창의융합 미래 인재육성 프로그램, 문예체 활동 및 창의 인성교육, 진로·진학체험, 독서활동, 학교 폭력 예방 사업 등 343개 학교자율사업에 총 27억여 원의 지원 예산을 확정했다.

보편적 복지 및 교육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유치원~고등학교 무상급식 93억여 원, 초ㆍ중ㆍ고 신입생을 위한 입학준비금 6억9000여만 원, 고등학교 무상교육에 3억3000여만 원을 지원한다.

협력사업으로는 전문성을 갖춘 지역인재를 협력강사로 발굴해 학교로 파견하는 ‘문화예술 · 창의체험 협력강사 지원사업’ 등에 1억2000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구는 새 학기를 맞아 3월 중 학교자율사업 27억여 원과 구 지정사업 5억5000여만 원을 우선 지원해 연간 교육 과정 조기 편성에 힘을 보태고자 한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교육 여건 개선 및 공교육 경쟁력 강화를 위한 맞춤형 교육경비 지원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해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교육도시 양천을 조성해 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