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7 (수)

이준석·이낙연, 독자 행보 속도...'이삭줍기' 경쟁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통합 선언 11일 만에 갈라선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 새로운미래 이낙연 대표는 공천관리위 구성 등 독자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거대 양당의 공천 탈락자 영입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강민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빅텐트 무산 이후 개혁신당의 첫 공식 행사는 민주당 출신 양정숙 의원 환영식이었습니다.

이낙연 대표 측 외에 다른 세력과의 연대는 공고하단 걸 보여주려는 의도로 해석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