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민주당 前총리들도 ‘이재명, 비명 공천학살’ 정면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부겸-정세균 “국민지지 못 얻을 것”

김원기-문희상-임채정 前의장도 우려

친명 지도부 ‘이해찬 선대위장’ 검토

동아일보

이인영(뒷줄), 전해철(가운데 줄 왼쪽), 윤영찬(앞줄 왼쪽)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 자리하고 있다. 친문계 의원들은 이날 본회의 전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재명 대표의 사당화를 위한 공천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반발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의 공천 파동에 대해 김부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시스템 공천, 민주적 원칙과 객관성이 훼손되고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지금 상황을 바로잡지 않으면 우리도 총선 승리에 기여하는 역할을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명단에 이 대표를 비판해 온 비명(비이재명)계가 대거 포함되는 등 ‘사천 논란’이 거세지자 총선 공동선대위원장 후보로 거론되던 두 전직 총리가 공개 비판에 나선 것.

이들은 21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초심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면서 “지금이라도 당이 투명하고 공정하며 국민 눈높이에 맞게 공천을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총선에서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김원기, 문희상, 임채정 전 국회의장과 오찬 회동을 하고 이 같은 우려를 공유했다. 미국에 체류 중인 정 전 총리는 상황 인식에 동의하며 입장문에 이름을 올렸다. 일부 원로들은 이 대표 퇴진, 비대위 필요성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부터 2시간 동안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도 지도부를 향한 비명계 의원들의 거센 반발이 나왔다. 친문(친문재인) 홍영표 의원은 “이 대표의 사당화를 위한 공천이 돼서는 안 된다”며 “의원들이 울분에 차서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수진 의원(서울 동작을)은 “모든 책임은 대표에게 있다.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정작 이 대표는 의총에 불참했다.

친명 지도부는 ‘정면 돌파’한다는 방침이다. 지도부는 김, 정 전 총리 대신 이해찬 전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친명계로 꼽히는 김병욱 의원(경기 성남 분당을), 이해찬계로 꼽히는 이해식 의원(서울 강동을)은 이날 현 지역구에 단수공천을 받았다. 친명계 지도부인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과 장경태 최고위원도 현 지역구에 단수 공천을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친명계 서은숙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하는데 일사불란하고 조용하면 그게 북한이지 대한민국인가”라고 했다.

“총선 져도 이재명黨 만들겠다는거냐” 반발… 李 불출마 주장도


민주당 공천 둘러싸고 내분 극심… 비명 “척살 대상인가” 의총서 李 성토
李 정작 불참… “의총 탐탁지 않아 해”
친문 의원 모임 향후 대응책 논의
여론조사 논란엔 “대체로 당이 진행”… 경선 관리 정필모 黨선관위원장 사퇴


총선을 48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 공천을 둘러싼 내분이 극심해지고 있다. 현역 의원 하위 20% 통보를 받은 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뿐만 아니라 김부겸,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원로들까지 “이재명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제대로 공천해야 한다”고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친문(친문재인)계에서는 “문재인 전 대통령도 현 공천 파열음에 대한 입장을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 “불참 이재명, 의총 개최 탐탁지 않아 해”

이날 오전 10시 57분부터 2시간가량 진행된 의총에서는 총 15명의 의원이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김상희, 홍영표, 노웅래, 이인영, 전해철, 전혜숙, 송갑석, 송기헌, 윤건영, 권인숙, 이수진(서울 동작을), 오영환, 윤영찬 의원 등 모두 비명계였다.

친문계 좌장인 홍영표 의원은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대표 사당화를 위한 공천이 이뤄져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했다. 민주당에서 가장 먼저 불출마를 선언한 오영환 의원도 “(반대파를) 척살 대상으로 보나”라고 비판했고, 전날 스스로 하위 10%에 들었다는 사실을 공개한 윤영찬 의원도 “지도자가 경쟁자를 적으로 돌린다”고 반발했다. 한 중진 의원은 “15년 넘게 당에 있으면서 이 정도로 엉망인 의총은 처음 봤다”고 했다. 계파색이 없는 한 의원도 “이 대표의 목표가 더 이상 총선 승리가 아닌 당 장악으로 보인다. 총선에서 져도 이재명당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친명(친이재명)도, 비명도 각자 갈 데까지 가보자는 분위기인데, 이대로 가면 당이 정말 쪼개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최근 비명계 의원 지역구에서 친명계 인사들을 넣은 여론조사가 다수 진행된 데 대한 항의도 이어졌다. 친문계 전해철 의원은 “전략 지역이 아닌 곳에 무차별적 여론조사를 왜 하느냐”며 “의도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의원들의 진상 규명 요구에 대해 조정식 사무총장은 “대체로 당에서 돌린 게 맞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한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지도부로서 책임을 느낀다”며 “여론조사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제를 제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경선을 관리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인 정필모 의원도 이 같은 반발을 의식한 듯 위원장직에서 이날 사퇴했다. 당 관계자는 “건강상의 이유라고만 밝혔다”고 전했지만 당내에선 여론조사 논란에 부담을 느낀 것 아니겠느냐는 해석이 나왔다. 정 의원은 22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선관위원장을 맡았다.

하지만 정작 이 대표는 의총에 불참했다. 이를 두고도 비명계는 “완전히 귀를 닫고 무시하겠다는 것 아니냐”며 거세게 항의했다. 의원들의 자유 발언이 이어지던 중 친명계 정청래 최고위원과 인재영입위원회 간사인 김성환 의원마저 의총장을 떠나려 하자 “대표도 없는데 어디 가느냐”란 고성이 터져나올 정도였다. 당 관계자는 “비명계 의원들의 성토장이 될 게 뻔하다 보니 이 대표는 의총 개최 자체를 탐탁지 않아 했다”고 전했다.

● 친문 집단행동 모색 “文도 우려 커”

민주당 현역 의원 평가 하위로 분류돼 당내 경선 시 감산을 받게 된 비명계 김한정, 송갑석, 박영순 의원은 국회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당내 경선에서 하위 10%는 본인 득표의 30%, 하위 10∼20%는 20%가 깎인다.

김 의원은 “하위 10%라는 수치와 굴레를 쓰고 경선에 임해야 하는지 참담한 심정”이라며 당내 경선을 그대로 치르겠다고 했다. 송 의원도 하위 20% 통보를 받은 사실을 밝히며 “친명과 비명의 지독한 프레임은 집요하고 거침없었다”며 경선 의사를 밝혔다. 이낙연 대선 캠프 소속이었던 박 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하위 10% 사실을 인정하며 “이재명 사당의 치욕스러운 정치 보복”이라고 했다. 그는 “이 대표와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 등 공천에 관련된 사람은 다 사표를 내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정부 출신 정세균, 김부겸 전 총리는 이 대표가 불공정 공천 논란을 해결하지 않으면 “우리 또한 총선 승리에 기여하는 역할을 찾기 어렵다”며 선거에 협조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김 전 총리, 김원기 문희상 임채정 전 국회의장 간 회동에서 일부 원로는 이 대표 퇴진과 비대위 전환을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전 대통령도 우려를 갖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친문계 의원은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대표 측근들부터 솔선수범해서 정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는데 실행되지 않고 있다”며 “최근 당의 상황에 대한 우려가 큰 상태”라고 했다. 또 다른 친문계 의원은 “이제는 문 전 대통령이 입장을 내줘야 한다는 요구가 크다”고 했다. 이철희 전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도 “이 대표의 총선 불출마가 모든 논란을 종식시킬 수 있는 최고의 카드”라고 했다. 홍 의원과 전 의원을 비롯해 도종환, 신동근 의원 등은 이날 친문 의원 모임인 민주주의4.0 정기 이사회에서 만나 향후 대응책을 논의했다.

친명계 지도부는 “공천은 원칙에 따라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도 이해찬 전 대표를 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당초 김부겸, 정세균 전 총리 등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이들이 당의 공천 문제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에 나서면서 대안이 없다고 본 것으로 풀이된다.

윤명진 기자 mjlight@donga.com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