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4 (수)

클로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강인 선수가 사과하고 손흥민 선수가 화답하면서 축구대표팀 내분 사태가 일단 봉합이 됐습니다.

하지만 아직 끝났다고 할 수 없습니다.

진단이 정확해야 올바른 처방을 내릴 수 있습니다.

이번 사태가 왜 발생했는지, 근본 원인이 무엇인지, 갈등을 조율하고 수습하기는커녕 오히려 사태를 키운 축구협회가 이제 답을 해야 할 차례입니다.

나이트라인 마칩니다.

고맙습니다.

김석재 기자 sjkim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