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시동생 혼내 주려 유포"…돌연 범행 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고 축구선수 황의조 씨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황 씨의 형수가 재판부에 반성문을 냈습니다. 범행을 모두 인정한 건데 피해자 측은 황의조를 구하기 위한 '거짓반성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편광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6월 한 SNS에 자신을 축구선수 황의조 씨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글이 올라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