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서울의대 교수 “2억 정도던 종합병원 월급의사 연봉, 최근 3~4억까지 치솟아”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의대 증원 통해 의사 수입 적정 수준으로 낮추면 된다"

세계일보

김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 MBC '100분 토론'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윤 서울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가 현재 30대 중반 전문의가 받는 연봉 수준을 공개해 주목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 20일 MBC '100분 토론'에서 '의대 증원, 충돌, 의료대란 오나'를 주제로 토론하면서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 수입을 적정 수준으로 낮추면 된다"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2019년에 2억원 남짓하던 지금 종합병원 봉직의(월급의사) 연봉이 최근에 3억~4억원까지 올랐다.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학병원에서 전공의들이 80시간을 일한다고 한다. 의사가 부족하지 않은데 80시간을 일할까. 대학병원은 PA라는 간호사 위주의 진료 보조 인력을 2만명 가까이 쓰고 있다. 의사가 부족하지 않은데 그럴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대 증원에 따른 이공계 블랙홀 우려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전문의를 마친 뒤 군대까지 다녀오면 35살 무렵이 되는데, 34살에 전문의가 돼서 받는 연봉이 3억~4억이다. 반면 의대가 아닌 다른 대학으로 진학해 대기업에 들어가면 35살 과장 연봉이 1억 남짓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공부 잘해서 대기업에 갔는데도 불구하고 1억밖에 못 벌면 누구나 의대 가고 싶어 하지 않겠나. 의대 쏠림의 근본적 원인은 의사 수입이 다른 직업을 선택하는 것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의대 증원을 통해 의사 수입을 적정 수준으로 낮추는 게 의대 쏠림 문제를 해결하는 근본적인 방법"이라며 "의대 증원에 따른 이공계 학생들의 의대 쏠림이라는 일시적 현상을 문제 삼는 것은 문제의 근본을 덮고 표면적인 증상만 해결하겠다는 방식"이라고 꼬집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