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자막뉴스] '눈 폭탄'에 갇혀버린 기자, 차량 고립 우려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며칠 만에 또 쏟아진 폭설, 산간마을은 온통 하얀 눈에 파묻혔습니다.

나뭇가지는 쌓인 눈의 무게를 이기지 못해 부러질 듯 축 처졌습니다.

제설 차량이 모두 투입돼 눈을 치우지만, 도로는 금세 눈밭이 됩니다.

[김남성 / 제설차 운전자 : 밥 먹는 시간 이외에는 몇 시간 쉬지 못하고 계속 작업하고 있습니다.]

이틀 동안 강원 산간지역에는 40cm가 넘는 눈이 내렸고 동해안 지역에는 10cm 안팎의 눈이 내렸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