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1 (일)

이슈 제 22대 총선

민주당, 임종석 송파갑 출마 요청…임종석 측 "중·성동갑 출마 고수"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JTBC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10 총선에서 서울중·성동갑에 출마를 선언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으로부터 서울 송파갑 출마 요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임 전 실장 측은 오늘(21일) 기자들에게 "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으로부터 송파갑 출마 의사 타진이 있었다"며 "서울중·성동갑 출마를 고수하는 원래 입장을 잘 설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임 전 실장은 서울중·성동갑에서 16·17대 국회의원을 지냈고 오는 4·10 총선에서 해당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앞서 선언했습니다.

JTBC

안규백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이 오늘(21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 앞에서 브리핑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위원장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전략공관위 회의 브리핑 후 이와 관련해 "당 전략자산의 아주 유능한 분들은 각 축선별로 여타 지역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크기 때문에 그분들은 우리 당의 당세가 강한 지역보다는 중간 정도에 있는 지역에 가서 당을 위해 헌신해달라는 취지에서 제가 송파 어떤 지역에 (출마) 요청한 건 사실"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임 전 실장을 전략공천 대상에서 제외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아직 결정이 난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제외인지 아닌지 말하기 힘들다"며 "임 전 실장이 수용할지 안 할지 최종적인 판단을 보고 결정할 사안"이라고 답했습니다.



김태인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