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2 (월)

국민의힘, 수도권 첫 중진 차출…"사형 집행 과감한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외교부 장관을 지낸 박진 의원을 민주당이 총선에서 연거푸 승리했던 서울 서대문을로 보내기로 했습니다.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사형 집행을 과감하게 논의할 때가 됐다며 시민들의 안전 문제를 다음 공약으로 꺼내 들었습니다.

조윤하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한강벨트에 속한 서울 광진구를 찾아 여성 유권자 표심을 노린 '시민 안전' 공약을 내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