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3 (토)

가수 방실이 별세, 절친 이동준 “정말 의리로 도와줘” 깊은 애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故 방영순씨 생전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스터즈 출신 가수 방실이(본명 방영순)가 20일 오전 인천 강화의 한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61세.

방실이의 30년 절친으로 알려진 배우 이동준 씨는 그의 죽음을 비통해하며 안타까운 심정을 드러냈다.

이날 가요계에 따르면 방실이는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지난 17년간 투병 생활을 해 왔다.

1963년생으로 인천 강화도 출신인 고인은 지난 1980년대 미8군 부대에서 활동을 시작해 1985년 박진숙·양정희와 여성 3인조 서울시스터즈를 결성했다.

그는 시원한 가창력을 앞세워 ‘첫차’, ‘뱃고동’, ‘청춘열차’ 등을 히트 시키며 많은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방실이는 서울시스터즈 해체 후 1990년 솔로로 전향해 ‘서울 탱고’, ‘여자의 마음’ 등을 발표해 인기를 누렸다.

2000년대에도 꾸준히 신곡을 내고 활동하다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져 최근까지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방실이가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에 이동준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연락을 받고 깜짝 놀랐다”고 애통해 했다.

그는 “얼마 전까지도 연락을 했다”며 “몸이 더욱 안 좋아져서 요양원서 병원으로 갔다더라, 그래서 지난해 12월에도 방실이 돕기 콘서트도 했었다. (병문안을 갔는데) 몸이 상당히 안 좋아져서 안타까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방실이는) 가수로서는 정말 훌륭한 가수였다. 정말 많은 히트곡이 있었다”며 “내가 라이브 카페할 때 정말 의리로 도와줬다. 사람들이 방실이가 가게를 하는 줄 알 정도로 그렇게까지 그 정도로 도와줬다”고 고인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동준은 지난 2022년 6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도 방실이가 입원 중인 요양원을 찾아 각별히 살피기도 했다. 당시 그는 “내가 상남자라고 하지만 방실이가 상여자였다. 의리가 있었다”고 추억했다.

이에 방실이는 “화끈하게 싸웠다. 죽도록 싸웠다. 서로 의견이 세니까. 이동준도 웬만해서는 숙이려 하지 않는다. 자기주장이 맞으면 그대로 밀고 나가야 하는 스타일이었다”며 이동준과 친분을 과시하기도 했다.

한편 방실이는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진 뒤 투병 생활을 해온 그는 당뇨 합병증으로 시력까지 잃는 등 병세가 악화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생전 자신을 조명한 다큐에서 병실 벽에 붙여놓은 전성기 시절 사진을 바라보며 “병실에 붙여놓고 1년 되면 다시 저렇게 된다 이 생각을 했다. 내 주변을 실망하게 하면 안 되겠다(고 생각했다) 그게 16년이다. 금방 다시 노래할 줄 알았는데 이렇게 시간이 흐를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덧붙여 “처음에는 움직일 때마다 칼로 찌르는 듯이 아팠는데 그게 지나니 그것만으로도 감사하다”는 심경을 밝혔다.

故 방영순 씨의 빈소는 인천 강화군 참사랑장례식장 특1호실에 차려졌다. 발인은 22일 오후 12시로 예정됐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