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31 (금)

김동연 "민주당, 위기다…'누구든 경선' 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공천과 관련해 내홍을 겪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 "국민평가에 맡기는 '누구든 경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이뉴스24

김동연 경기도지사 [사진=김동연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도지사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위기다"라며 "공천과정에서 민심이 떠나면 회복이 어렵다"고 강조했다.

김 도지사는 "'누구를 배제'하는 공천이 아니라, 국민평가에 맡기는 '누구든 경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어부지리의 시간은 이미 지났다"며 "지금이라도 견리사의(見利思義)의 자세로 돌아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견리사의란 '눈 앞의 있는 이득을 보면 의리를 먼저 생각하라'는 뜻으로 이득만을 좇지 않고 옳은 일을 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편 민주당은 컷오프(공천 배제)가 유력한 하위 20% 대상을 통보하면서 내홍이 불거졌다.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9일 이에 반발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