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심상정, 지역구 단일화 거부…"당당히 경쟁해 승리하겠다"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진보정당 정치인 최초로 5선 고지, 지역구 4에 도전하는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이번 선거에서 당당히 경쟁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민주당과 지역구 후보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심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 고양갑(현 심 의원 지역구)의 후보 조정을 거론하는 것은 지난 12년 간 고심에 고심을 거듭해 제 3의 선택을 해오신 지역 유권자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비례연합정당에는 참여하지 않되 지역구 연대는 적극 추진하기로 한 당 방침을 두고 일각에서 '심상정 살리기'라는 비판이 나오자 이같은 결단을 내린 것이다.

그는 "오랜시간 숙의과정을 거쳐 내린 당의 고뇌에 찬 결정을 전적으로 신뢰하며 그 방침이 소기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힘써 뒷받침할 것"이라면서도 "저는 이미 당 지도부에게, 지역구 연대 협상이 이뤄질 경우, 저의 지역구는 그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드린 바 있다"고 했다.

그는 "저는 고양갑 선거구에서 세 차례 당선된 우리 당의 유일한 지역구 4선 의원"이라며 "저는 당을 넘어 국민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정치인이고, 또 책임도 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오직 국민들께서 쥐어 주시는 그 힘만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그래서 저는 지난 16년 간의 정치활동에 대해 종합평가를 받는다는 겸허한 자세로 이번 선거에 임하고 있다"고 했다.

또 "지역구 3선 의원에게 어떤 배려가 더해진다면 그것 또한 오랜 기간 준비해 오신 경쟁후보들에게 불공정한 일"이라고도 했다.

심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당당히 경쟁해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22대 국회가 윤석열 정권의 거대한 퇴행을 단호히 견제하고, 근본적인 정치개혁을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심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은 당 지도부에게만 제가 요청드렸고 제 뜻이 존중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프레시안

▲녹색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19일 국회 소통관에서 지역구 연대 관련해 자신의 지역구인 고양시갑 선거구 입장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는 같은 날 '지역구에서는 선거연대하자 얘기는 심상정 살리기 아니냐는 비판이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고양갑이라고 특정하거나 얘기가 나온 적은 없다"라고 했다.

김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광주 서구의 강은미 의원이나 인천 남동(을)의 배진교 의원, 경남 창원성산의 여영국 전 의원 등 지역구들도 있는데 심상정만 얘기하면…(맞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당이 정한 '비례는 독자, 지역구는 연대' 방침에 대해 "이원론을 벗겨간 유능한 선택"이라고 자평했다. 그는 "아마 여의도의 모든 언론인과 정치인은 예상 못 한 전개가 아닐까 싶다"며 "이원론을 벗겨놨기 때문에 저희가 좀 유능했다고 봐야한다"고 말했다.

김 상임대표는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것(비례연합정당 참여) 때문에 외로워질 유권자들이 분명히 있었다고 생각한다. 특히 민주노총"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최근 총선 방침으로 거대 양당에 대한 지지 거부를 선언한 바 있다.

이어 "결선투표제가 없는 상황에서 지역구에서의 접전 지역은 저희한테 찍는 표가 결과적으로 사표가 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런데 비례는 사실은 다 의석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특별히 사표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 심판을 가장 너르게 하기 위해서 범야권이 해야 될 것은 비례는 별도, 지역구는 단일화가 아닌가 싶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역구 연대 배경에 대해선 21대 총선 당시 용산 지역구 선거의 사표를 예로 들었다. 그는 "지난번(2020년 총선 당시)에 몇 표 차이였는지 아시냐. 890표. 그런데 그때 3위가 정의당 후보였다. 4600표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접전지역으로 인해서 다 끝까지 완주했을 때 국민의힘이 의석을 차지할 수 있으니까 윤석열 정권 심판의 이음동의어는 국민의힘의 의석을 최소화하는 거니까 그런 면에서 유권자들한테 실리적 만족감을 드린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저희의 실리가 아니라 민주당도 실리를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서어리 기자(naeori@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