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홍준표, 연일 이강인 때리기…"떴다고 안하무인에 축구장 패션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이 축구 국가대표 이강인 선수를 다시 한번 저격했다.

아이뉴스24

홍준표 대구시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시장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한국 축구판은 꼭 지금 하는 짓이 한국 정치판의 복사판"이라며 "선후배도 없고 욕설만 난무하고 서로 책임회피만 급급하고 내 탓은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금 떴다고 안하무인에 가족회사나 차리고 축구장에서 벙거지 쓰고 패션쇼나 하고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데 그렇게 축구를 하니 이길 수 있겠냐"고 일갈했다.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는 이강인이 기존 에이전시를 떠나 가족회사(K10 유한회사)를 통해 스케줄과 수입 등을 관리하는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이미 미국 대표팀을 맡을 때 '먹튀' 전력이 있는 감독을 데리고 온 축구협회장은 사비로 그 돈(위약금)을 책임지라"며 "인성 나쁜 사람은 모두 정리해야 한다. 축구보다 사람됨이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아이뉴스24

지난 6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메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4강전 요르단 대 대한민국의 경기가 요르단의 2:0으로 승리로 대한민국의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이강인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시장은 지난 16일에도 이강인 선수를 겨냥한 비판 글을 올렸다. 당시 홍 시장은 "정치권에서 소위 싸가지 없다는 비판을 받으면 능력여하를 불문하고 퇴출 되듯이 축구나 스포츠계에서도 그런 논리는 그대로 적용된다"고 했다.

또 "이참에 대표선수도 싸가지 없는 사람, 겉멋에 취해 헛발질 일삼는 사람은 정리하라"며 "국민적 행사인 대표팀 경기를 축제로 즐길수 있도록 그런 사람은 퇴출시켜라"라고 주장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