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굿모닝브리핑] '서울의 봄' 열풍에 역사 공부하는 MZ세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출연 : 이현웅 아나운서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굿모닝 와이티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12월 12일 화요일입니다. 굿모닝 브리핑 시작합니다.

오늘은 1979년 12.12 군사반란을 다룬 영화,<서울의 봄> 관련 기사부터 보겠습니다.
어제 기준 700만 관객을 돌파했는데요.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영화를 관람하고 있습니다. 특히 젊은 층 사이에서는 영화를 본 후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현대사의 여러 자료를 적극적으로 찾아보고논문도 읽고, 영화 속 인물과 실존 인물들을 비교해가며 역사를 공부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현충원을 방문했다는 후기도 SNS에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서울신문에는영화 '서울의 봄'의 인기로경남 합천의 '일해공원'이 뭇매를 맞고있다고 전하고 있었는데요. 바로 이름에 들어간 '일해'가전두환의 아호이기 때문입니다. 그동안에는 명칭을 변경하자는 주장과존치하자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왔는데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공론화를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편 김오랑 중령과 정선엽 병장 등 군사반란을 막기 위해 힘쓴 인물들을 기리는 추모행사도 곳곳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