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김정은 위원장과 정치 현황

“독재자의 눈물 이례적”...김정은은 왜 또 울었을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공식 석상에서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미국 한 매체가 이를 조명했다.
이데일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3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제5차 전국어머니대회에서 리일환 당비서의 대회보고 도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TV화면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미국 경제전문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김정은은 눈물을 흘리는 몇 안 되는 세계 독재자 중 한 명일지 모른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통상 독재자는 눈물을 잘 보이지 않는데, 김정은은 이례적으로 공식 석상에서 잘 운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가장 최근 공식적인 자리에서 눈물을 보인 건 지난 3일 11년 만에 개최한 제5회 전국 어머니대회에서였다. 당시 김 위원장은 노동당 비서의 대회 보고를 듣던 도중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는 모습이 북한 관영 조선중앙TV화면에 포착됐다.

AP통신에 따르면 당시 김 위원장은 행사에서 북한의 저출산 문제에 대해 말하며 여성들에 “출산율 저하를 막고 아이를 잘 키우고 교육하는 게 어머니들과 함께 풀어나가야 할 우리 모두의 가정 문제”라면서 출산을 독려했다.

김 위원장이 눈물을 보인 것은 처음이 아니다.지난 7월 27일 6·25전쟁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개최한 열병식에서도 북한 국가가 나오자 눈을 질끈 감고 눈물을 흘린 바 있으며, 2020년 10월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 연설에서도 ‘자신의 노력이 국가를 위해 충분하지 않다’면서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데일리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2020년 10월1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 연설 중 울먹이고 있다. (사진= 조선중앙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지난 5월에는 김 위원장의 스승으로 알려진 현철해 인민군 원수의 빈소에서 울먹이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며 지난 2011년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린 바 있다.

역대 유명한 독재자 중 대중 앞에서 눈물을 보인 이들은 많지 않다.

다만 러시아 스탈린이 남몰래 눈물을 자주 흘렸다는 소문이 돈 바 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2012년 크렘린궁 인근에서 3선 당선 연설 도중 우는 모습이 목격된 바 있다.

한편 국내 전문가들은 김 위원장의 잦은 눈물에 대해 “김정은의 감성 정치” 혹은 “자아도취적인 모습”이라고 봤다.

박원곤 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는 지난 7일 YTN ‘뉴스라이브’를 통해 “김일성에게 애민사상, 애민주의 등을 배웠다고 생각한다”며 “자신들이 북한 주민, 인민들을 그만큼 사랑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확실하게 연출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지난 7월 열병식 이후 김 위원장의 눈물 보도에 대해 “기록영화를 보면 우는 장면이 자주 나오고, 눈시울을 붉혔다는 표현도 자주 나온다”며 “상당수의 독재자는 나르시시즘이 있다. 원래 감성적인 김 위원장이 열병식을 보며 뿌듯했던 것”이라고 평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