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국민 70% 거부권 반대에도 국민의힘 “김건희 특검법 거부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2월 임시국회에서 이른바 '김건희 특검법'과 '대장동 특검법'이 민주당 주도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국민의힘 내에서 제기되고 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11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당내 의원 입장에서는 절대 저거(김건희 특검법)는 거부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특검 임명을 어떻게 하느냐는 차치하고, 일단 수사를 하면 연관되는 모든 수사를 빨대처럼 다 빨아들인다. 심지어 (대장동 50억 클럽 특검은) 부산저축은행 것까지도 다시 뒤져 수사를 하게 돼 있는 구조”라고 지적했다. 이어 “매일 수사 결과나 진행 상황에 대해 특검 주재로 브리핑을 하게 되는데 그렇게 되면 총선까지 그냥 특검 갖고 총선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는 김건희 여사가 11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도 다른 라디오 방송을 통해 “윤 대통령이 김 여사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 행사를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 대한 국민들 비호감이 워낙 높으니 그 여론에 영합하려 (특검 추진을) 하는 것”이라며 “김 여사에 대한 비호감 때문에 거부권을 행사하면 욕은 듣겠지만, 그래도 아무런 혐의도 없으므로 (거부권을)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이른바 쌍특검 법안을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전날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이 ‘김건희 특검법’을 강행처리할 경우, 윤석열 대통령이 이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7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일보가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7~8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의 70%는 ‘거부권을 행사하지 말아야 한다’고 답했다. ‘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는 대답은 20%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민일보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됐다.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33명을 대상으로 지난 7∼8일 진행됐다. 100% 무선전화 인터뷰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여론조사 대상자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하는 방법으로 선정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 포인트다. 응답률은 10.9%였다.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가중(셀 가중)이 적용됐다. 이 밖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