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15년만 최고 가격' 우라늄 싹쓸이하는 中…"서방 에너지 공급망 위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07년 이후 최고 가격 기록한 우라늄

"中, 자원 확보 경쟁 촉발할 것"

우라늄 가격이 15년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중국이 세계 전역에서 우라늄 확보 쟁탈전에 나서면서 서방의 에너지 공급망이 위협받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런던의 우라늄 투자회사 옐로케이크의 안드레 리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중국이 시장에서 우라늄을 사들이고 우라늄 광산과 장기 계약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서방은 우라늄 확보에 뒤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은 그들에게 필요한 광물은 어떤 것이든 묶어두려고 할 것"이라며 "중국의 이런 노력이 자원 확보 경쟁을 촉발할 것이고, 이로 인해 서방 전력 기업의 공급 능력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中 '원자력 원료 자급자족' 목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은 세계 2위의 원자력 발전 국가다. 현재 세계에서 건설 중인 원자로의 약 절반이 중국에 있다. 중국은 원자력 원료 자급자족을 목표로 우라늄 수요의 3분의 1을 국내에서, 3분의 1은 해외 광산 투자로, 나머지 3분의 1은 시장에서 구매해 충당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이에 따라 중국국영우라늄공사(CNUC)와 중국종합원자력그룹의 자회사가 니제르, 나미비아, 카자흐스탄의 우라늄 광산들을 인수했다. CNUC는 카자흐스탄과 인접한 신장 지역에 우라늄 거래 허브를 목표로 한 저장고를 건설하고 있다.

리벤버그 CEO는 "중국인들이 새로운 공급을 찾아 곳곳을 다니고 있다"며 "중국이 2020년대에 원자력 목표를 달성하려면 더 많은 우라늄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라늄 가격, 파운드당 100달러 넘길 수도"
아시아경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지난해 석유 가격이 급등한 이후 세계 각국 정부가 신규 원자로 건설과 기존 원자력발전소 수명 연장을 추진하는 것도 우랴늄 수요를 더욱 키우고 있다.

최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8)에서도 미국, 프랑스, 일본, 한국, 영국 등 22개국이 2050년까지 세계 원자력 에너지 발전 용량을 2020년 대비 3배로 늘리기 위해 협력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최근 우라늄은 파운드(약 0.45㎏)당 81달러(약 10만7000원)에 거래되는 등 2007년 이후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 올해 들어 우라늄 가격 상승률은 70%에 달했다.

우라늄 가격은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리벤버그 CEO는 내년 우라늄 가격이 파운드당 100달러(약 13만2000원)를 넘길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옐로케이크 주가도 올해 54% 상승해 회사 순자산가치가 지난 3월 10억 달러(약 1조3000억 원)에서 최근 18억 달러(약 2조4000억 원)로 급등했다.

다만 이 같은 상황에 서방 에너지 기업의 어려움은 가중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대부분의 서방 에너지 기업이 세계 우라늄 매장량의 약 50%를 차지하는 러시아에 공급을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서방의 제재에 맞서 에너지를 무기화하는 가운데 우라늄 공급 중단 카드를 꺼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리벤버그 CEO는 "만약 러시아가 우라늄 공급을 끊기로 한다면 서방 전력 기업들은 러시아로부터 독립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기까지 향후 5년간 혼란에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