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韓 소형원자로 ‘SMART’ 해외시장 뚫는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원자력硏-현대엔지니어링, ‘SMART’ 해외진출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

기존 원전(왼쪽)과 일체형 원자로 SMART 구조(오른쪽).[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우리나라가 독자개발해 세계 최초로 표준설계인가를 획득한 소형원자로(SMR) ‘SMART’를 상용화하기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민간기업이 힘을 합친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현대엔지니어링과 한국형 소형원전 SMART 수출 본격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원자로 설계와 현지 인허가 등의 업무를 담당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SMART 실증과 상용화를 위한 사업개발을 수행한다는 내용이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4월 캐나다 앨버타주와 탄소 감축을 위한 SMART 활용 업무협약을 맺고, 9월 캐나다원자력공사와 잇달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 앨버타주와 온타리오주에서 SMART 실증과 상용화를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협약에서 원자력연구원은 기술개발자이자 조언가로서, 현대는 캐나다 등지에서 SMART 수출 사업을 활발하게 개척해 온 사업자로서 서로 협력하여 한국형 SMR의 실물화를 앞당길 예정이다.

양 기관은 지난 9월 캐나다원자력연구소의 다양한 SMR 기술을 실증하는 ‘SMR 실증 프로그램’에 신청서를 공동으로 제출, 내년에는 캐나다 파트너사 확보 및 현지 사업체계 구축 등을 계속할 전망이다.

SMART는 2012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세계 최초로 표준설계인가를 취득한 소형 일체형 원자로다. 발전 용량이 기존 대형 원전의 10분의 1 규모이며 용기 하나에 원자로, 증기발생기, 가압기, 냉각재 펌프가 모두 포함돼 있으며 SMR 중 가장 빨리 실증 배치가 가능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나라 고유의 SMR인 SMART 기술로 국내 기업이 주도적으로 사업을 개발할 수 있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우리 기업들이 해외시장에 활발하게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