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K뷰티, ‘일본 화장품 시장’ 장악…프랑스산도 눌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일본 오프라인 채널에 출시된 ‘루나’. 사진 | 애경산업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최규리기자] 일본에서 국내 화장품 브랜드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일본은 자국 화장품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시장이지만, 최근 색조 화장품 등 중저가 화장품 시장에서 한국 기업들이 존재력을 키우고 있다.

10일 일본수입화장품협회에 따르면 작년 일본의 한국산 화장품 수입액은 775억엔으로, 처음으로 프랑스산을 누르고 1위에 올랐으며 올해 상반기까지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메이크업 브랜드 ‘라카’를 운영 중인 라카코스메틱스의 올해 3분기까지 해외 매출은 전체(125억원)의 70%에 이른다.

해외 매출 대부분은 일본에서 발생했다. 일본 매출 중 45% 이상이 직영 온라인몰에서 나왔다.

라카는 큐텐재팬의 할인 행사인 11월 메가와리에서 12일간 립 카테고리 상품으로만 1억4000만엔 이상의 판매액을 올렸을 정도로 립 제품이 유명하다.

라카 관계자는 “라카는 올해 상반기부터 오프라인 채널로 본격 진출하고 있다”며 “일본 3대 버라이어티숍인 로프트, 플라자, 앳코스메에 입점한 상태로 올해 말까지 300여곳에 입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녀공장도 ‘갈릭 나이아신 2.0 에센스’, ‘퓨어 클렌징 오일’ 등 인기 제품을 앞세워 일본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올해 마녀공장의 3분기까지 일본 매출액은 234억원으로 전체 해외 매출의 58.5%를 차지하고 있다.

마녀공장은 일본에서 오프라인 점포 약 4600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온라인 채널로는 아마존, 라쿠텐, 큐텐재팬, 조조타운, 앳코스메쇼핑 등에 입점했다.

국내 화장품 대기업의 일본 진출도 활발한 상태다.

아모레퍼시픽은 에뛰드, 이니스프리, 라네즈에 이어 지난 9월 자사 브랜드 에스트라와 헤라를 일본 시장에 진출시켰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일본 사업은 올해 2분기와 3분기 모두 작년 대비 30% 이상의 매출 성장을 이뤄내고 있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VDL과 글린트 바이 비디보브, 프레시안 등이 일본 시장에 진출해 있는 상태다.

LG생활건강은 지난 9월 일본 뷰티 시장에서 높은 인지도를 가진 프리미엄 색조 브랜드 힌스(hince)의 모회사인 비바웨이브의 경영권을 인수하기도 했다.

업계는 K팝 인기, 일본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의 가성비 추구 경향 등이 맞물리며 한국 중저가 브랜드가 일본에서 약진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또 시세이도 등 일본 주요 화장품 업체가 중저가 브랜드에 투자하지 않으면서 이른바 ‘틈새시장’이 생긴 것도 영향을 미쳤다.

gyuri@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