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35년 미제' 조지아주 한인 여성 피살 피해자 신원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살 미군과 결혼해 미국 이주

이혼 후 남성 두 명과 동거 생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조지아주 한인 여성 살인사건을 추적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35년 동안 미제로 남아있던 김정은 씨 피살사건의 전모를 파헤쳤다.
아시아경제

조지아주 피살 한인 여성의 생전 모습.[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88년 2월 14일 일요일 밸런타인데이, 화창난 날씨를 자랑하던 미국 조지아주의 작은 도시 '밀렌'에서 미국 전역을 충격에 휩싸이게 한 사건이 발생했다.

마을 쓰레기 수거함에서 발견된 수상한 가방 안에 담요와 침구에 싸인 여성의 변사체가 담겨있었던 것. 이미 부패가 진행된 변사자는 나체 상태였고, 전깃줄 같은 와이어에 발목이 묶여 있었다. 외상, 성폭행 흔적, 약물 반응 모두 없었다. 당시 경찰은 사망의 원인을 질식사로 추정했다.

당시 경찰은 변사자가 20대로 추정되며, 검은 머리카락에 윗니가 비뚫어졌다는 특징 외에 그녀의 신원을 밝혀내지 못했다. 시신이 부패해 몽타주를 그릴 수 없었고, 시신 발견 장소에 목격자나 CCTV도 존재하지 않았으며 인근에서 접수된 실종신고도 없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변사자는 신원미상의 여성을 뜻하는 '제인도'와 지역 이름 '밀렌'을 합쳐 35년 동안 '밀렌 제인 도'로 불렸다.

이 가운데, 지난 10월 DNA 감식 기술을 통해 변사자의 신원이 밝혀졌다. 가족들이 2021년 한 비영리단체에 등록해둔 실종자 DNA와 시신과 함께 있던 증거품 DNA가 일치한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변사자는 1988년 당시 26세로 조지아주 하인스빌에 거주했던 한국인 여성 김정은 씨였다. 그는 1981년 스무 살의 나이에 경기도 평택에서 만난 미군과 결혼한 뒤, 한국을 떠나 미국에 정착했다.
아시아경제

조지아주 피살 한인 여성이 발견된 쓰레기통.[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결혼 2년 만에 이혼했고, 하인스빌에서 라운지 바 종업원으로 근무하며 미국 생활에 적응해 나갔다. 지인들에 따르면, 김정은 씨는 룸메이트인 '마이클'과 결혼을 약속했지만 라운지 바에서 만난 미 육군 상병 '조'와 한 집에서 살았다. 세 사람은 그렇게 기막힌 동거 생활을 이어갔다.

김정은 씨가 담겨있던 가방은 속칭 '더블백'으로 불리는 군용 가방이었다.

지인들은 김정은 씨와 연인 사이였던 군인 조에 대해 "정은이는 키도 크고 정말 예뻤다. 살인사건에 대한 얘기를 듣고 얘가 그랬구나 싶었다"며 "다들 그런 말을 하는데 100% 걔가 그러지 않았나 했다. 질투가 많고 욱하는 성격이었다"고 전했다.

현재 범인이 누군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수사팀은 지금도 범인의 흔적을 찾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미국은 살인에 대한 시효가 없기 때문에 앞으로도 김정은 씨의 목숨을 앗아간 이에 대한 수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