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자막뉴스] 시간당 150개 별동별 쏟아져...최적의 시간대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말 마지막 우주쇼의 주인공은 쌍둥이자리 유성우입니다.

1월의 사분의 자리 유성우, 8월의 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와 함께 3대 유성우로 불립니다.

매년 12월에 반복되는 쌍둥이자리 유성우이지만, 올해는 더 화려해집니다.

한 시간에 무려 150개 이상의 별똥별이 떨어지며 올해 최대 유성우 쇼를 연출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이태형 / 충주 고구려 천문과학관장 : 14일 밤부터 15일 새벽 사이 쌍둥이자리 주변에서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유성우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성우 극대 예상 시각은 15일 새벽 4시쯤으로 쌍둥이자리가 높이 떠오르는 자정 이후부터 새벽까지가 가장 관측하기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