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국내 최초 우울증 디지털 치료기기 임상시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과기정통부, 369억 지원해 한양대서 개발
19일부터 삼성서울병원·한양대병원서 임상


파이낸셜뉴스

디지털 마음건강 서비스 주요 콘텐츠. 과기정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최초로 우울증 디지털 치료기기가 오는 19일부터 '제3상 임상시험'인 확증 임상시험에 들어간다. 이 디지털 치료기기는 소프트웨어 기반의 개인 맞춤형 디지털 치료기기다.

1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번 확증 임상시험은 삼성서울병원과 한양대병원에서 진행한다.

우울증 디지털 치료기기는 한양대학교 김형숙 교수팀이 지난 2021년부터 과기정통부로부터 총 369억원을 지원받아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정서장애 예방 및 관리 플랫폼 기술 개발' 과제를 통해 개발했다.

우울증 이외에도 불안, 강박 등에 대한 디지털 치료기기 4종을 개발 중이다. 그중 우울증 디지털 치료기기가 올해 2월 23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확증 임상시험 계획을 승인받아 오는 19일 확증 임상시험을 시작한다.

연구진은 내년 중순까지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품목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며 불안, 강박 등에 대한 디지털 치료기기 개발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또한, 연구진이 개발한 디지털 마음건강 서비스는 재구성·고도화를 거쳐 올 9월부터 국군 장병을 대상으로 제공되고 있다. 이 서비스는 휴대폰 앱 등을 활용해 스스로 마음건강을 검사하고 관리할 수 있다.

11월 30일 기준으로 누적 2173명의 국군 장병이 가입해 사용 중이다. 가입자 수 및 콘텐츠 활용 횟수는 서비스 개시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군 장병이라면 나라사랑포털을 통해 누구나, 언제나, 어디서나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다.

과기정통부 노경원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국민의 정신건강 예방과 회복이 중요한 국정 의제로 관리되고 있다"며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국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정신건강을 돌볼 수 있게 함으로써 정신건강 예방·관리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R&D #우울증 #과기정통부 #임상시험 #디지털치료기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