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개딸'이라 부르기만 해봐라"…이재명 지지자들 언론에 '으름장'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임세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팬카페인 ‘재명이네 마을’ 개설자가 ‘개딸’(개혁의 딸) 용어 사용을 못 하도록 언론사에 대한 정정보도 청구를 당에 공식 요청했다.

언론에서 이재명을 지지하는 극단적 지지층을 부르는 말로 총칭하는 데 반발한 것으로 분석된다.

‘재명이네마을’ 개설자이자 이 대표 지지자라고 밝힌 A씨는 9일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이날 0시부로 ‘개딸’이라는 명칭을 공식 파기한다. ‘개딸’ 명칭 대신 ‘민주당원’ 또는 ‘민주당 지지자’로 명명해 주시길 바란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헤럴드경제

A씨는 지난해 3월 대선 패배 직후 이 대표 팬카페를 개설했다며 “‘개딸’이란 명칭을 쓰며 서로를 격려하고, 민주당을 위해 이 땅의 검찰독재를 막기 위해 힘을 내 다시 일어났지만, 상대 진영은 전두광(영화 ‘서울의 봄’의 배우 황정민의 역할)의 음모처럼 우리를 프레임해 선동했고, 더 이상 참지 못해 청원을 공식화한다”고 썼다. 또 “이제 더 이상 ‘개딸’은 없다. 오로지 ‘민주당원’만 존재할 뿐”이라고 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민주당이 ‘개딸’ 용어를 사용하는 언론사를 상대로 정정보도를 청구해야 한다며, 소속 의원들에도 사용 자제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개딸이란 기사 제목 및 내용으로 민주당원을 매도한다면 ‘폭도’라는 프레임을 걸어 광주를 잔혹하게 포격했던 전두환처럼 허위, 날조, 선동하는 기사와 기자로 확인하고 낙인찍겠다”고 했다.

민주당 국민응답센터 청원은 회비를 납부하는 권리당원에 한해 게시할 수 있다. 권리당원 5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은 글은 지도부가 공식 답변하다. 10일 오전 10시 기준 해당 게시물에는 961명이 동의했다.

123@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