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대한항공·아시아나도 동남아·일본 노선 증편…겨울방학 여행객 노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 항공사들이 겨울 휴가철을 맞아 동남아시아와 일본 등 중·단거리 국제선 항공편을 늘린다. 업계는 겨울방학과 연말연시를 맞아 가족 단위 여행 및 휴가를 떠나는 직장인들의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장거리 국제선을 주력으로 하던 대형항공사(FSC) 역시 중·단거리 노선을 증편한 점이 눈길을 끈다.

조선비즈

인천국제공항 계류장 항공기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인천∼대만 타이중 왕복 노선을 주 4회(월·수·금·일요일) 운항한다. 또 내년 1월 3일부터 2월 25일까지 인천발 태국 방콕(돈므앙) 노선을 주 2회(수·토요일) 띄운다.

내년 1월 20일부터 3월 30일까지 인천∼일본 오이타 노선을 주 3회(월·목·토요일) 각각 운항한다. 또 1월부터 인천발 인도네시아 발리 노선을 기존 주 9회에서 11회로 증편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3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인천발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노선을 매일 운항한다. 또 인천∼태국 치앙마이 노선을 주 7회 운항하고, 내년 3월 2일까지는 인천∼베트남 달랏 노선에 주 2회(수·토요일) 여객기를 투입한다.

오는 21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인천∼타이중 노선을 주 2회(목·일요일) 운항하고, 내년 1월 10일∼2월 2일 인천발(發) 일본 우베 노선 주 3회(수·금·일요일) 계획을 편성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또 인천에서 호주 멜버른을 오가는 노선도 오는 26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주 2회(화·목요일) 운항하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은 인천·부산발 라오스 비엔티안 노선을 오는 21일부터 내년 3월 말까지 주 7회 운항한다. 진에어도 내년 3월 30일까지 인천∼비엔티안 노선에 주 7회 항공편을 띄운다. 이스타항공은 내년 1월 20일부터 2월 16일까지 제주발 타이베이(타오위안) 노선을 주 7회 운항할 계획이다.

에어프레미아는 이달 31일부터 내년 3월 4일까지 인천과 하와이 호놀룰루를 오가는 노선을 주 4회(월·수·금·일요일) 운항한다.

윤예원 기자(yewona@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