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부산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확산 모니터링 … 예방수칙 홍보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근 4주간 전국적 유아·학령기 연령층 중심 증가

마이코플라스마 페렴균 감염증 주의 깊게 대응 중

감염증 막연한 우려 해소 … 예방수칙 홍보 강화

부산시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환자가 최근 4주간 전국적으로 유아와 학령기 연령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음에 따라, 시내 관련 환자 발생 추이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호흡기감염병 예방수칙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이다.

늦가을∼초봄에 유행하며, 비말로 전파되고 약 2∼3주의 잠복기를 가진다.

발열, 기침, 인후통, 두통, 피로감 등의 임상증상을 시작으로 일부의 경우 중증의 비정형 폐렴으로 발전하는 임상적 특징이 있다.

부산시 의료협의체 회의(’23.11.28.)와 질병청 주관 합동 점검회의(’23.12.8.)에서 나온 전문가들의 의견에 따르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국내에 흔히 발생하는 폐렴으로 치료법이 이미 잘 알려져 과도한 공포를 가질 필요가 없다.

시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발생 감시를 위해 2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 14곳(전국 218곳)을 표본감시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매주 발생자 현황을 질병관리청에 보고해 전국적 증가·감소 추이를 파악하고 있다.

현재 유행 추세는 코로나19 유행 이전 동기간 대비 낮은 수준이다.

또 시는 앞선 전문가 의견에도 불구하고, 자체적으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에 대한 의료현장의 의견도 청취하며 주의 깊게 대응하고 있다.

의료현장에서는 전국적인 발생 증가세로 부산시도 유행 발생이 우려되며, 유아와 학령기 연령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기에 표본감시 의료기관에 ‘아동병원’을 추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받았다.

시는 의료현장의 의견을 적극 수용해 '아동병원'의 표본감시 의료기관 확대를 질병관리청에 건의했고, 질병관리청은 이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에 대한 막연한 우려를 해소하고자 예방수칙 홍보도 강화했다. 지난 11월 17일 각 지자체에 발생 현황과 예방수칙 등 홍보용 자료를 공유하며, 관내 의료기관에 적극 안내하도록 요청했다.
아시아경제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질의응답.


이소라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최근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을 동반한 호흡기 감염병 발생이 유아와 학령기 연령층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있다”라며 “유아·학령기 연령층은 호흡기 증상 발생 시 등교·등원 대신 가정 내 안정을 권고하며, 호흡기 감염병 예방을 위해 철저히 개인위생 수칙을 준수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영남취재본부 이동국 기자 marisdy@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