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한국과 닮은꼴 강소국 네덜란드와 '파트너십 확대' 모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좁은 국토·적은 인구에도 '무역·제조 강국' 오른 韓·네덜란드

尹대통령 국빈방문…반도체 공급망·신규 원전·탈탄소·물류협력 기대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피터 베닝크 ASML 회장 접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피터 베닝크 네덜란드 ASML 회장을 접견하고 있다. 2023.7.28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11∼14일 유럽연합(EU) 지역 핵심 교역 파트너인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하는 가운데 한·네덜란드 양국이 반도체 공급망부터 청정경제, 첨단과학기술, 물류 분야에 이르기까지 전방위적인 협력을 꾀할지 주목된다.

첨단기술을 둘러싼 미중 전략 경쟁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이번 방문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제조업 기반을 갖춘 네덜란드와 '첨단기술 우방' 지위를 재확인하고, 새로운 협력을 모색한다는 의미가 있다.

또 EU 각국이 글로벌 탄소중립 목표를 주도하는 가운데 무탄소에너지, 탈탄소 물류 분야 등에 강점을 가진 네덜란드와 그린 협력의 지평을 넓힐 것으로 기대된다.

네덜란드는 탄탄하고 촘촘한 반도체 공급망을 구축, 첨단 하이테크 산업 강국으로 불린다.

연합뉴스

[그래픽] 윤석열 대통령 네덜란드 국빈 방문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과 박춘섭 경제수석은 7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11∼15일 네덜란드 국빈 방문 목표로 한·네덜란드 반도체 동맹 구축 및 전략적 동반자 관계 심화를 꼽았다. 윤 대통령은 빌럼-알렉산더르 네덜란드 국왕,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함께 남동부 벨트호벤 소재 ASML 본사를 방문한다. yoon2@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 좁은 국토·적은 인구에도…첨단과학기술 공급망 내 '슈퍼을'

10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에 따르면 네덜란드 국토는 한국의 경상남북도와 충청남도 지역을 합한 면적과 비슷하다. 인구는 한국의 3분의 1이며, 지하자원도 부족하다.

하지만 글로벌 10위권 안에 드는 무역 강국에 첨단산업 기술 선도국으로서 대표적인 강소국으로 꼽힌다.

대내외 여건상 한국과 닮은 점이 많아 전문가들은 네덜란드를 단순히 벤치마킹하는 것에서 나아가 긴밀한 협력 파트너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한국의 대(對)네덜란드 교역에서 주목할 만한 품목은 수입액의 70%가량을 차지하는 반도체 제조용 장비다.

이는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들이 세계 반도체 공급망의 주요 역할을 담당하는 현실과 맞닿아 있다.

특히 ASML은 전 세계 유일무이한 극자외선(EUV) 노광장비를 생산하고 있어 삼성전자, TSMC, 인텔 등 유수의 반도체 기업들이 장비 공급을 줄 서서 기다리고 있는 '슈퍼을'로 통한다.

윤 대통령은 이번 방문에서 ASML 본사를 찾아 외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클린룸을 시찰한다.

연합뉴스

ASML 코리아 글로벌 트레이닝 센터 개소식
(서울=연합뉴스) 세계 최대 반도체 노광장비 기업 ASML의 한국 지사인 ASML 코리아가 지난 16일 경기 용인시에 극자외선(EUV) 노광장비와 관련한 기술을 전수하는 글로벌 트레이닝 센터를 개소했다고 18일 밝혔다. 사진은 개소식에서 이우경 ASML 코리아 대표와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는 모습. 2023.5.18 [ASML 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네덜란드는 반도체 장비 산업에서 유명 주문자위탁생산(OEM) 기업과 중소 규모 기업이 연계된 협력 기반을 갖추고 있다.

업계에선 네덜란드 내 연구중심 대학과 기업 간 활발한 산학 공동 연구를 '슈퍼을의 비결'로 보고 있다.

연구중심 대학 근처에 산업단지가 있고, 산단 내에는 제조 공장뿐 아니라 첨단 IT 기업들의 연구소가 입주해 있다. 이 때문에 첨단소재의 기초부터 응용, 산업 수준의 발전까지 산학연의 유기적인 교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지난 7일 브리핑에서 "화성에 조성 중인 반도체클러스터와 관련해서도 이번 ASML 방문이 우리에게 나름의 힌트와 통찰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KOTRA, 'World Hydrogen 2023' 연계 수소 홍보·상담관 조성
(서울=연합뉴스) KOTRA가 이달 9일부터 11일까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세계 수소 써밋(World Hydrogen 2023 Summit & Exhibition)에서 한국 수소 홍보·상담관을 운영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세계 수소 써밋에 설치되어 있는 한국관 현장의 모습. 2023.5.11 [KOTR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 신규 원전 계획·수소경제 준비 '성큼'…물류 인프라도 탈탄소화

이번 방문으로 네덜란드와의 신규 원전 건설 참여를 포함한 무탄소에너지연대, 청정경제 협력에도 성과가 나올지 주목된다.

네덜란드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원자력 에너지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2021년 네덜란드 정부는 연정 합의문에서 신규 원전 2기 건설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새 원전 발전소는 각각 1천500메가와트(㎿) 용량으로, 현재 보르셀 발전소와 함께 네덜란드 전력 수요의 약 25%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소경제 준비에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북해에 수전해 플랜트를 건설해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북서부 지역에는 그린수소 밸리를 배치했다.

북해의 경우 수심이 얕고 풍차를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만큼 풍력 단지에서 전력을 공급해 친환경 해상 수소 생산 분야에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코트라는 "네덜란드는 지정학적인 이점, 운송·저장을 위한 인프라, 공공·민간 파트너십 등을 통해 수소경제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한국은 수소 활용 확대를 위한 연구개발(R&D) 기술 및 시장화 협력을 할 수 있고 수소 프로젝트에 공동 참여할 기회가 열려 있다"고 제언했다.

연합뉴스

강준석 사장, 로테르담물류센터운영 현장 점검
(부산=연합뉴스) 강준석 부산항만공사(BPA) 사장이 9일 유럽의 관문 항만인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운영 중인 물류센터를 직접 방문해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3.5.9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전통적인 '유럽의 관문'으로서 물류 허브 역할을 담당해온 네덜란드는 물류 인프라의 디지털·자동화에도 집중하고 있다.

스마트 물류창고 내 자동 안내 차량(AGV)이나 무인 운반 로봇이 운송 작업을 담당하고 있다. 물류 회사들도 전기 화물차, 천연가스 차량, 수소 연료 전지 등을 활용해 탄소 배출을 줄이고 있다.

한국 수출 기업이 네덜란드를 유럽 수출을 위한 물류 기지로 활용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국내 중소기업들이 유럽 현지에 자체 물류창고를 두지 않더라도 공동 물류센터를 통해 물류비를 절감할 수 있다.

박춘섭 경제수석은 브리핑에서 "올해 대유럽 무역수지가 15년 만에 흑자 전환을 하는 등 전기차, 화장품, 농식품 등을 중심으로 유럽 수출에 활기를 띠고 있다"며 "네덜란드의 선진 인프라 물류 시스템을 활용해 유럽 무역의 중심지에 한국 기업의 수출 거점을 마련하는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