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문재인, 尹정부 겨냥 "합의 파기·대화 중단이 북핵 발전 촉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북핵 관련 도서 '핵의 변곡점' 추천

"과도하게 이념·정치적 결정이 상황 악화시켜"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이 9일 북핵 관련 서적을 소개하며 "합의 파기와 대화 중단이 북한에게 시간을 벌어주고 핵발전을 촉진시켜 왔다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보여준다"고 밝혔다.

아이뉴스24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9.19.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시그프리드 헤커 박사의 '핵의 변곡점'을 추천했다. 이 책에 관해서는 "북핵의 실체와 이를 억제하기 위해 기울였던 외교적 노력이 실패를 거듭해온 이유를 알고 싶다면 반드시 읽어봐야 할 필독서"라고 설명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 책은 북한의 핵 개발 초기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핵이 고도화되는 과정을 살펴보면서, 외교를 통해 북핵 문제를 해결하거나 적어도 억제할 수 있었던 결정적인 변곡점마다 비용과 편익을 분석하는 합리적인 선택이 아니라 과도하게 이념적인 정치적 결정 때문에 번번이 기회를 놓치고 상황을 악화시켜왔다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보여준다"고 밝혔다.

또한 "대화 반대자들의 주장과 달리 외교와 대화가 북한에게 핵을 고도화할 시간을 벌어준 것이 아니라, 합의 파기와 대화 중단이 북한에게 시간을 벌어주고 핵발전을 촉진시켜왔다는 사실을 실증적으로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이는 문재인 정부 당시 남북 대화와 종전선언 추진이 북한 핵개발을 촉진했다는 현 정부의 주장을 반박,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9월 서울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해 "파탄 난 지금의 남북 관계를 생각하면 안타깝고 착잡하기 짝이 없다"며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하게 대응해야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진정성 있는 대화 노력으로 위기가 충돌로 치닫는 것을 막는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